홈 > 파나마소식 > 현지소식
  뉴스/공지사항파나마이야기현지소식국내관련소식멀티미디어행사갤러리자유게시판
글쓴이 Bigprince
작성일 2007-09-04 오전 12:00:00 조회수 3083
제목 파나마운하 대대적 확장공사 착공 구분
내용 오는 2014년부터 폭 49m의 대형선박도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수 있게 된다.
파나마는 3일(현지시간) 파나마 운하 확장 공사 기공식을 가졌다. 총 52억5,000만달러(약 5조원)가 투입되는 공사는 오는 2014년께 마무리될 예정이며, 현재 운행되고 있는 2개의 운하 옆에 하나의 운하가 더 건설된다. 세 번째 운하는 길이 366m, 폭 49m, 깊이 15m의 선박이 통과할수 있게 된다. 기존 두개의 운하는 폭 32m의 선박을 통과시킬수 있었다. 지금까지 ‘파나막스(Panamax)급 선박은 파나마 운하를 운행할 수 있게 설계된 벌크선으로 6만~7만 5,000톤급을 의미하는 용어로 정착돼왔다.

이 공사는 대서양과 태평양 양 방향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공사가 마무리되면 현재 5,000개의 컨테이너를 수용할 수 있는 물동량이 1만 2,000개까지 확대되는 만큼 파나마 운하는 세계적인 운하로 거듭나게 된다. 공사기간중에 기존 운하는 그대로 운영된다.

이와 관련 파나마운하청은 오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총 23억 달러의 차관을 들여와 공사를 진행하는 한편 차관 상환을 위해 운하 이용료를 매년 3.5%씩 인상한다는 기본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파나마 정부는 현재 15억 달러 수준인 한해 이용료 수입이 완공 후 50억 달러로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렇게 늘어난 운하 이용료 수입을 갖고 차관을 상환하는 한편 국민의 40%에 이르는 빈곤층 해소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48마일(약 77㎞)에 불과한 파나마 운하를 이용하는 선박은 지난 6년간 50%나 증가할 정도로 이용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하지만 대형 유조선 등은 통과할 수 없는 데다, 이용량이 늘면서 대기 시간도 길어져 운하 확장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현재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는 화물은 지구촌 전체 화물량의 4%에 이르며 이 중 3분의 2가 미국 동부를 오가는 화물이며 그 다음으로 중국과 일본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파나마 운하는 치열한 경쟁에 휩싸일 전망이다. 이웃 나라인 니카라과가 파나마 운하를 견제할 수 있는 ‘그랜드 대양 운하’를 오는 2020년까지 완공할 계획을 추진 중이며 지구 온난화로 빙하가 녹아 기존에 파나마 운하를 이용하던 물류들이 북극해 노선을 선택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글 : 없음
 - 다음글 : 美서 18년 복역 파나마 前독재자, 이번엔 佛 감옥행?
     
    Paitilla, Tuscany #23A, Ciudad de Panama
Fono: 507 -263-3762 / 627-8787: Fax , 507-215-1149
E-mail: sangchoi@cableonda.net